서울시, 도로재비산 먼지 감축 위해 중점관리도로 확대

2024.05.23
대기환경연구부 대기측정관리팀
전화
02-570-3474

보건환경 보도자료2 - 서울시, 도로재비산 먼지 감축 위해 중점관리도로 확대도로비산먼지이동측정차량의 모습

□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올해 ‘도로 재비산먼지 중점관리도로 구간’을 78개로 확대하여 관리하고 있다.
○ ‘도로 재비산먼지’는 자동차 배기가스, 타이어나 브레이크 패드 마모 등으로 인해 도로 표면에 침적된 먼지가 차량 이동으로 인해 재비산되는입자상 물질로 인체 노출시 건강에 유해하다.
○ 연구원은 주택 및 유동 인구 밀집도, 교통량, 공사현장, 미세먼지 상습 민원지역 등을 고려하여 ‘도로 재비산먼지 중점관리도로 구간’을 선정한다.
○ ’20년까지 44개 구간을 관리, ’21년에 77개 구간으로 대폭 확대하였으며 ’23년 말 78개 구간으로 확대 편성하였다.

 

□ 연구원은 2016년 7월부터 차량 주행 시 발생되는 10㎛ 이하의 도로재비산먼지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는 ‘도로 재비산먼지 측정차량’을 정기적으로 운영하여 중점관리 도로구간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결과를 시·자치구와 공유하여 고농도 오염 구역의 청소를 요청하고 있다.

 

□ 작년에는 25개 자치구 중점관리 도로를 총 341회 측정하여, 기준을초과한 7개 구간에 대해 즉시 저감조치를 시행하였다.
○ 서울시는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초과기준인 200㎍ /㎥ 보다 엄격한 150㎍ /㎥ 로 관리하고 있다.
○ 작년에 기준을 초과한 구간은 각각 남부순환로(305㎍/㎥), 강남대로(258㎍/㎥), 영동대로(181㎍/㎥), 송파대로(287㎍/㎥), 양천로(159㎍/㎥), 서초대로(198㎍/㎥), 고산자로(150㎍/㎥)가 있다.

 

□ 올해는 미세먼지 발생량 감축을 유도하고 재비산먼지를 효율적으로차단하기 위해 중점관리 도로 구간을 확대했을 뿐만 아니라, 기존과 같이 기준초과 도로에 대한 저감조치 후, 해당 도로가 기준 이내로 확인될 때까지 추가 측정을 계속하여 확인할 예정이다.
○ 연구원은 학교와 공원이 밀집해있는 신당역-버티고개역 구간을 추가하였고, 한신대학대학원-인수봉로 318 구간을 교통량이 많은 삼양시장 오거리-국립 4.19민주묘지입구 사거리 구간으로 변경하였다.

 

□ 연구원은 중점관리도로 전 구간을 월 1회 이상 정기적으로 도로 재비산먼지를 측정할 예정이라 밝히며 매월 측정된 데이터는 ‘서울 열린데이터 광장(data.seoul.go.kr)’을 통해 시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 박주성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도로 청소를 통해 도로 재비산먼지를 최소 21%에서 최대 77%까지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된바 있는 만큼, 즉각적인 재비산먼지 저감조치는 효율적인 미세먼지 관리수단이라 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꼼꼼한 측정과 효율적인 대응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유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변경금지, 상업적 이용금지,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이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상단으로
HTML